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How the Trump Campaign Is Trying to Suppress the Black Vote

Justin Worland (38page) 2020-11-02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선거 진영은 흑인들의 투표를 막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가?

■ 트럼프 대통령은 흑인들의 투표를 억압하는 오래된 악행에 의지해왔다.

지난 9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자들에게 부정 선거를 독려하자 분노와 비난이 빠르게 쏟아져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노스캐롤라이나 주 윌밍턴(Wilington)에서 지지자들에게 ‘우편 투표도 하고 투표장에 가서도 투표하십시오’라고 말하며 2번 투표함으로써 노스캐롤라이나의 투표 집계 시스템을 시험하라고 촉구했다. 미국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중죄를 저지르라고 독려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걱정스러운 일이지만 한편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논쟁의 여지가 있는 더 치명적인 의도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그는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공화당원들이 ‘청하지 않은 투표’를 중단하기 위해 법원에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말 ‘청하지 않은 투표’일까. 트럼프 대통령은 조용히 이야기해야 할 부분을 크게 떠벌리는 경향이 있지만 윌밍턴에서 그는 모든 표가 같지는 않다는 사실을 크게 외친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리고 특히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이는 한 가지, 곧 흑인 유권자들을 억압하라는 것을 의미했다. 이번 선거 주기에 트럼프 대통령의 조력자들은 제한적인 투표자 신분 확인법을 옹호하고 유권자들이 우편 투표 시의 실수를 바로잡기가 더 어렵게 만들기 위해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러한 조치들은 흑인 유권자들에게 특히 불균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름끼치는 일이지만 크게 놀랄 일도 아니다. 흑인들이 노예의 신분으로 신대륙에 끌려온 이후 흑인들의 권리 박탈은 공공연한 일이었고, 논란의 여지도 없었다. 수 세기 동안 개헌과 기념비적인 입법이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이는 미국이라는 나라가 부인할 수 없는 역사다. 대법원 판결과 인종 차별을 부추긴 대통령이 불을 지핀 탓에 지난 10년 동안 이러한 관행이 이어져왔다. 그리고 지금 현재, 전국에서 인종적 불평등에 대한 심판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은 흑인 유권자들의 목소리를 억압하려는 그의 시도의 성공 여부에 달려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2013년 6월에 대법원은 문제가 된 정책들은 ‘수십 년 된 문제들’을 다루기 위한 것이 아니고, 헌법은 ‘과거를 처벌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라고 언명하며 1965년 투표 권리법(the 1965 Voting Rights Act)의 핵심 조항을 뒤집었다. 몇 시간 만에 노스캐롤라이나 공화당 관계자들은 조기 선거 규모를 축소하고, 투표장에서 신분증을 요구하며, 당일 투표자 인증을 폐지하는 새로운 법안을 제시할 계획을 내세웠다. 이 모든 정책은 흑인 유권자들에게 영향을 미칠 터였다. 2016년에 법원은 미국 흑인의 투표권을 억압하려는 시도가 ‘거의 외과 수술 수준으로 정밀하게’ 이뤄졌다고 말했다.

지난 4년 동안 이러한 정책들은 전략적으로 중요한 주(州)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조력자들을 위한 핵심적인 전술이 되어 왔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우편 투표의 득표율이 저조한 것을 경험한 공화당원들은 기술을 통해 우편 투표를 쉽게 거절할 수 있도록 법원에 소송을 진행했다. 선거 관계자들은 이미 6,800여 건의 투표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는데, 이 숫자는 투표한 사람들의 숫자가 많아질수록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미국 인구의 20%가 흑인인데, 이의가 제기된 투표용지의 40%가 흑인 유권자의 것이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