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2020 Is Our Last, Best Chance to Save the Planet

Justin Worland(30page) 2020-07-20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구를 구할 마지막 최선의 기회가 될 2020년
■ 전 세계는 기후 변화 문제를 진지하게 다룰 준비가 되어 있었다. 그러다 2020년이 시작되었다.

현재 상황에서 볼 때 2020년은 정체불명의 바이러스가 통제 불능 상태로 퍼져나가면서 수십 만 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우리의 일상을 완전히 뒤바꿔놓은 해가 되었다. 이후, 우리는 2020년을 되돌아보았을 때 계속해서 기후 절벽을 달려나가기로 결정한 해로, 또는 마지막 비상구로 빠져나가기로 결정한 해로 기억하게 될지도 모른다. 기후 변화의 위협을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는 것은 이 위기가 제공한 기회를 활용하여 태양광 패널과 풍력 발전 지역을 사용하고, 기업들이 배출량을 감축하도록 압박하고, 도시 내 교통수단을 자연친화적인 형태로 발전시킨다는 의미가 될 것이다. 하지만 그 대신 만일 우리가 경제 성장을 위해 새로운 화력 발전소 건설과 유정 개발에 자금을 지원하고, 생각 없이 공장들을 가동하는 쪽을 선택한다면 우리는 기후 재앙으로 곧장 나아가게 될 것이다. 이 중 어느 쪽으로 갈 것인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4월 초, 코비드-19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곧 뉴욕 시티(New York City)의 산소호흡기와 병상이 부족해질 것이라는 의사들의 경고가 이어지자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대통령은 미국의 최대 석유 기업들의 CEO들을 소집하여 백악관 내각 회의실에서 밀담을 나누었다. 해당 업계는 수십 년 동안 최악의 불황을 겪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이 21세기 미국 경제의 중심이라는 지위를 유지하도록 도우려 했다.
수입품에 부과되는 관세부터 미국 정부의 과잉 생산된 원유 수매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이 날 회의에 달려 있었다. 이 날 트럼프 대통령은 CEO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현재 상황을 극복할 것입니다. 그리고 에너지 산업을 예전처럼 되돌려 놓을 것입니다. 저는 1,000% 여러분 편입니다.” 며칠 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블라디미르 푸틴(Vladimir Putin) 러시아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살만(Mohammed bin Salman) 사우디 왕세자가 원유 생산 감축과 관련 업계 구제에 합의하도록 중개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4월이 가기 전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Ursula von der Leyen) 유럽 위원회(the European Commission) 위원장은 대서양 건너에서 보낸 영상 메시지에서 미 대륙 경제의 미래를 위해 다른 접근법을 제시했다. 그녀는 유럽 그린딜(a European Green Deal)이 E.U.의 ‘회복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이 팬데믹 위기를 경제를 다르게 재구성할 수 있는 기회로 바꾸어놓을 수 있습니다.” 5월 27일에 그녀는 유럽인들의 삶의 방식을 바꾸어놓을 것을 약속하며 이 계획에 8,000억 달러 이상을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지난 3년 간 미국 외의 전 세계 다른 국가들은 2020년에 새로운 입장을 가진 새로운 대통령이 취임하고, 기후 변화의 참화를 막기 위한 국가들 간의 협력이 다시 가능해지길 바라며 기후 관련 문제에 역행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무시하려 애를 썼다. 하지만 이제는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다.
산업 혁명 이후 기온이 벌써 1.1°C나 상승했으며, 우리는 이제 기후 변화의 기로에 서 있다. 만일 2°C가 넘게 되면 우리는 한 가지 이상의 중요한 한계점에 이르는 위험에 처할 것이다. 곧 서서히 진행되던 기후 변화의 영향이 하룻밤 새에 극적으로 변화되고 지구를 완전히 뒤바꿔놓을 수도 있다. 이러한 한계점을 넘지 않기 위해서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 올해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이 창궐하면서 기후 변화 문제는 대중들의 관심 밖으로 밀려났다. 그럼에도 올해는, 그리고 어쩌면 내년도 기후 변화를 상대로 벌이는 싸움에서 가장 중요한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스탠포드 대학교(Stanford University)의 지구 시스템 과학 교수이자 글로벌 탄소 프로젝트(the Global Carbon Project)의 대표인 롭 잭슨(Rob Jackson)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예전 방식으로 새로운 것들을 구축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합니다.” 이제 우리가 하는 일이 앞으로 수십 년 동안 지구의 운명과 인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