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The CEO of Blackstone on Why We Have Bigger Things to Worry About Than Capitalism

Eben Shapiro (92page) 2019-12-02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스티븐 A. 슈워츠먼(Stephen A. Schwarzman)이 <타임>에 자신의 신작 <성공을 위해 필요한 것(What It Takes)>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스티븐 슈워츠먼에게 올해는 최고의 해가 될 것이다. 올해 72세인 그는 5,540억 달러의 자산을 운용하는 거대 투자 기업인 블랙스톤 그룹의 회장이자 최고 경영자 겸 공동 설립자다. 그는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 중 한 명으로, 순 자산만 180억 달러에 이른다. 그는 현 대통령과 30년 동안 알고 지낸 것을 비롯해 5명의 전직 대통령들과 친분을 갖고 있다. 또한 특별히 교육을 강조하며 본인 스스로도 공공 정책 방안을 갖고 있는 독지가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가 주장하는 방안은 교사들의 소득세를 면제해주고 미국의 경쟁적 수학 교육을 개선하고 읽기 수준을 회복하기 위해 교실에 자원봉사자들을 투입하는 것이다.) 그리고 최근에는 첫 저서인 <성공을 위해 필요한 것 : 특별함을 추구하면서 얻은 교훈들(What It Takes : Lessons in the Pursuit of Excellence)>을 출간했으며, 이 책은 월스트리트에서 불안정한 초보 거래 해결사였던 그의 젊은 시절에 매료당한 독자들 사이에서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하지만 대중들의 생각이 달라지고 있고, 억만장자들, 심지어 자본주의도 오랜 시간 가장 부유한 사람들을 찬양해왔던 미국 사회의 호의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다. 소득 불평등의 증가는 민주당 여론조사에서 계속해서 2위를 차지해 온 민주당 대선 후보인 엘리자베스 워렌(Elizabeth Warren) 상원의원의 선거 유세에 힘을 보태고 있다. 그녀는 ‘초부유층 세금(ultra-millionaire tax)’과 월스트리트에서 점점 더 큰 불안을 야기해 온 부유세를 제안해왔다. 슈워츠먼은 최근 파크 애비뉴(Park Ave.) 위쪽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일부 미국인들에게는 소득 불평등이 아닌 ‘소득 부족’이 문제라고 말하며 워렌이 내놓은 것과 같은 제안은 전반적인 경제에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체적으로 그는 호황을 누리고 있는 주식 시장에서 경제적 위험보다는 정치적 위험과 지정학적 위험을 더 많이 고려하고 있다. 물론 최근의 몇몇 사건들로 다른 쪽 역시 진지하게 여기고 있지만 말이다. 이와 관련해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실제로 높은 금액을 투자한 사람들은 제외하고 과거의 터무니없는 기본 정보를 바탕으로 가치를 매기고 가까운 미래에 수익을 낼 전망이 보이지 않는 것은 물론 기업의 콘셉트가 절대 수익성이 날 수 없는 기업인 위워크(WeWork)에 투자했다면 이런 이야기를 들었을 때 고개를 저으며 ‘진짜 누가 그런 얘기를 하긴 했어?’라고 말할 것입니다.”

당신의 저서 <성공을 위해 필요한 것 : 특별함을 추구하면서 얻은 교훈들>는 감사말만 13페이지에 달한다. 그 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상담사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것이다. 얼마나 오래 상담을 받았으며, 어떻게 도움이 되었는가? 이혼을 고려하고 있었지만 방법을 몰랐던 1990년 당시에 내 내과 주치의가 내게 상담사를 찾아보게 했다. 지금도 그 사람을 만나고 있다. 그는 훌륭한 코치이자 상황을 잘 관찰하는 사람이며, 소그룹 내에서의 관계를 이해하는 데 있어 뛰어난 책략가다.

소득 불평등은 다가올 선거의 결정적인 이슈들 가운데 하나다. 당신은 순 자산이 180억 달러로 추정되는 블랙스톤의 CEO다. 조세 혁명 혹은 최소한 부유세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가? 아주 많은 기본 지식을 가지고 이들 문제에 대응하기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다. 스티브 래트너(Steve Rattner)는 이런 제안들이 효과가 없는 이유, 혹은 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이유에 대해 아주 통찰력 있는 기명 논평 기사를 작성했다. 이러한 제안들은 잠재적으로 미국 경제 시스템의 주요 측면들을 파괴할 수 있다. 반면 포퓰리즘이 확대되고 있는 이유는 미국인들 가운데 최소 25%가 경제적으로 불리한 상황에 있기 때문이지만 난 이것이 소득 불평등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미국에는 늘 부유한 사람들이 있었기에 난 이것이 소득 불충분 탓이라고 보고 있다.

어떻게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일까? 자본주의 그 자체와는 아무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