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Sri Lanka Bans Face Coverings as it Scrambles to Respond to Easter Attacks

Billy Perrigo(9page) 2019-05-13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부활절에 벌어진 공격에 대한 대응으로 스리랑카가 얼굴을 가리는 것을 금지하다

4월 21일에 스리랑카에서 폭발물 테러로 최소 253명이 사망하고 난 8일 뒤, 정부는 공공장소에서 얼굴을 가리는 모든 행위를 금지하며, 이를 통해 모든 관련자가 색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교회와 고급 호텔을 목표로 이슬람 과격 단체가 자행한 것으로 알려진 이번 폭탄 테러는 2009년에 종전된 내전 이후 스리랑카에서 벌어진 가장 치명적인 폭력 행위였다. 비록 해당 금지 조치에서 이슬람식 베일이 구체적으로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이 조치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스리랑카의 다양한 인종 가운데 9.7%를 차지하고 있는 무슬림들을 의심하도록 조장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4월 23일에 ISIS가 자신들이 벌인 공격이라고 주장한 이후 무슬림들을 찾으려 거리를 배회하는 사람들이 있다거나 무슬림 거주자들을 폭행했다는 보고들이 나왔다. 국제 인권 감시단(Human Rights Watch)에 따르면 폭탄 테러 사건이 일어난 바로 다음 주에 1,000명에 달하는 무슬림들이 집에서 도망치거나 강제로 집을 떠나야 했다.

현재까지 사망 사건이 보고되지는 않았지만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무슬림 공동체 지도자들은 얼굴을 가리는 것을 금지하는 조치가 이미 자발적으로 베일을 쓰는 것을 자제하고 있는 그들에게는 무의미한 조치라고 밝혔다.

부활주일 공격을 철저히 조사하기 위해 스리랑카가 결정한 대응 방식은 얼굴을 가리는 것을 금지하는 조치만이 아니다. 공격 이후 9일 동안 정부는 잘못된 정보의 확산을 막기 위해 페이스북과 왓츠앱(WahtsApp)을 포함한 소셜 미디어 서비스를 차단했는데, 효과가 있었는지는 확실치 않다. 그 사이 사건 뒤의 더 큰 배후 세력은 아직 잡히지 않은 것으로 생각된다. 당국에 따르면 4월 26일 벌어진 총격전에서 15명이 사망했으며, 그 가운데에는 자살 폭탄 테러 용의자 3명과 6명의 아이들이 포함되어 있다.

스리랑카 정부는 인도의 정보기관으로부터 경고를 받았음에도 공격을 막는 데 실패했다는 강한 비난을 받고 있다. 이 나라는 오랜 시간 민족적 갈등을 겪어온 역사를 갖고 있으며, 최근 몇 년 간은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신할라 족(the Sinhalese)의 일부} 불교 독립주의자들이 무슬림들과 기독교인들 모두를 공격하고 있다. 2019년 말에 시행될 예정인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스리랑카 정부가 종교적 갈등을 확대시키지 않고 미래의 폭력행위로부터 나라를 보호할 수 있을 것인지가 많은 스리랑카 국민들의 머릿속을 차지하고 있다.

<...........................................................................>

mob 군중, 무리
roam 배회하다, 방랑하다
ill-conceived 계획이 잘못된, 구상이 잘못된
scrutiny 정밀 조사, 철저한 검토
be still at large 아직 체포되지 않고 있다

........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