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Stop Debating Whether Too Much Smartphone Time Can Hurt Teens, and Start Protecting Them

Jean M. Twenge (19page) 2019-04-01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장시간의 스마트폰 사용이 10대를 망칠 수 있다는 논쟁은 그만두고 그들을 보호해야 할 때다

10대와 과학기술에 대한 연구 내용을 우리 부모님께 말씀드릴 때면 부모님의 질문은 다음과 같이 압축될 때가 많았다. ‘10대가 장시간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것이 나쁜 것인가?’ 최근 여러 건의 분석은 이 분야에 대한 연구 결과가 중구난방이거나 정신 건강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분석을 믿어서는 안 된다.

실제로 영국과 미국의 10대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연구 네 건은 모두 다음과 같은 동일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행복과 정신 건강은 학습 외의 목적으로 디지털 미디어를 반시간에서 2시간가량 사용할 때 가장 높아지며 온라인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사람은 건강이 점차 나빠진다. 전자 기기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우울증이나 스트레스가 2배에 달한다.

그렇다면 혼란이 야기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연구 결과를 내놓은 이 논문들은 한 가지 동일한 내용을 담고 있다. ‘퍼센트 분산이 존재함’이라며 모호한 통계를 사용한 결과를 내놓은 것이다. ‘퍼센트 분산’이란 다른 모든 가능성 있는 요인들이 미치는 영향력과 비교해 단일 요인이 전 인구에 미치는 영향력과 이로 인한 차이를 얼마나 설명할 수 있는가를 측정하는 것이다.

이러한 모호한 통계는 종종 한 가지 요인과 그로 인한 결과, 특히 흔치 않은 결과 간의 연관성을 축소하는 경향이 있다. 기존의 소크(Salk) 백신 접종 사례에서 아이들이 폴리오 백신을 맞았는가의 여부에 대한 분산은 0.0001%에 불과하지만 백신을 맞지 않은 아이들이 백신을 맞은 아이들에 비해 폴리오를 맞을 가능성은 3배가 넘는다. 한 메이저리그 야구 선수의 기술은 타석에서의 결과에 대한 분산이 1%가 채 되지 않는다. 이와 유사하게 전자 기기 사용이 자살 기도에 미치는 영향력의 분산은 0.5%에서 2%에 불과하지만 전자 기기를 하루에 5시간 이상 사용하는 10대들은 1시간동안 사용하는 10대에 비해 자살 기도 확률이 2배에 달한다.

그리고 퍼센트 분산은 실생활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부모들은 유전과 과거의 트라우마와 같은 통제 불가한 용인들과 비교할 때 전자 기기 사용이 자녀들의 행복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를 파악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대신 이들은 전자 기기를 지나치게 오래 사용할 경우 이것이 우울증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알고 싶어 하고, 대규모로 진행된 연구들은 모두 이것이 사실임을 보여주고 있다.

디지털 미디어를 과도하게 이용하는 것이 우울증이나 불행한 기분에 영향을 미치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여러 건의 연구에 따르면 그럴 가능성도 있다. 다만 확신을 갖기 위해서는 더 많은 실험이 필요하다. 그렇다고 우리가 손 놓고 있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공공 의료를 지지한다면서도 담배가 폐암을 유발한다는 확실한 실험 증거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은 여전히 조치가 취해지길 기다리고만 있는 사람들인지도 모른다.

10대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는 증거의 양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전자 기기 사용과 건강 사이의 관계는 훨씬 더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 2009년부터 2017년까지 미국의 14세부터 17세 청소년들 사이에서 우울증을 겪는 비율은 60%가 넘게 폭증하였고, 이 나이 대에 자해와 자살 기도로 응급실을 방문하는 비율도 급격히 증가했다. 질병 관리 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CDC)에 따르면 10대 소녀들의 자살률은 40년째 상승 중이다. 이러한 현상의 원인을 파악하는 것은 어렵지만 스마트폰과 디지털 미디어만큼 수많은 10대들의 일상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또 다른 문화적 변화를 떠올리기도 힘들다.

그렇다면 부모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 X세대 부모인 난 디지털 시대의 양육 선구자로서의 우리의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 우리는 우리 자녀들의 전자 기기 사용을 우려하고 있지만 진보의 과정에 서 있는 것에 대해서도 걱정하고 있다.

좋은 소식은 해결책이 무척이나 간단하다는 것이다.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