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The Stories of Migrants Risking Everything for a Better Life

Haley Sweetland Edwards (22page) 2019-02-04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삶을 위한 모든 것을 위협하는 이민자들의 이야기

티후아나의 주(主) 국경 근방에 있는 이민자 캠프에서 밀입국을 막기 위한 울타리 바로 너머로 미국의 빛나는 도시 샌디에이고의 모습이 보였다. 그곳에 비올레타 몬테로소(Violeta Monterroso)가 서 있었다. 미국 자동차들이 고속도로를 내달리고, 마치 유령처럼 지평선을 향해 사라지는 모습도 보였다. 그녀는 그 너머에 무엇이 있을지를 상상했다. 하지만 그 약속의 땅은 손닿지 않을 만큼 너무도 멀리 있었다. 망가진 이동식 화장실에서 흘러나온 오수가 진흙탕을 이루고 있는 멕시코 쪽 국경에서 바라본 미국은 더욱 신기루처럼 느껴졌다.

11월 말, 남편 칸디도 칼데론(Cándido Calderón)과 12살 된 케니아 재스민(Kenia Jasmin), 11살의 아이잭(Isaac), 9살의 예이미(Yeimi) 등 세 자녀를 데리고 이곳에 도착한 몬테로소는 두꺼운 책에 적힌 명단 맨 아래에 자신들의 이름을 적었다. 그들에 앞서 미국의 망명 신청 허가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은 5,000명 이상이었고, 최근의 정책 변경으로 인해 미국 당국은 하루에 40에서 100 건의 망명 신청만을 처리하고 있었다. 몬테로소와 칼데론은 자신들의 이름이 불리기까지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그들은 무엇이든 기꺼이 할 생각이다. 그들은 과테말라로 돌아가는 건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몬테로소의 설명에 따르면 이들은 10월에 자신들의 작은 주스 가판대 수익의 5배에 달하는 과한 뇌물을 요구받았고, 이를 내지 않을 때는 아이들을 살해하겠다는 폭력배들의 위협에 못 이겨 도망을 쳤다. 가족들은 하루 반나절 동안 집 안에 숨어 있다가 동이 트기 전 집을 빠져나왔다. 이에 대해 몬테소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곳에는 우리를 보호해줄 수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어요. 폭력배들이 사람들을 죽이고 아이들도 죽이는 경우도 봤죠.” 말하던 그녀의 목이 메었다. 그녀는 자녀들을 향해 이렇게 말했다. “가족들을 보호하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가족들에게 나쁜 일이 생기지 않게 하는 거란다.”

2018년 회계연도에 미국에 망명 신청을 한 사람은 총 159,000명 이상으로, 이는 2008년 대비 274% 증가한 수치다. 그 사이 남부 국경에서 체포된 사람들의 숫자는 크게 줄어들어 2000년 회계연도부터 70% 가까이 감소했다.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대통령은 남쪽 국경에서 벌어진 상황을 ‘국가적 위험’으로 규정했다. 대통령은 국경에 장벽을 세우는 예산이 포함되지 않은 연방 정부 예산안에 서명하기를 거부하며 미국 역사상 가장 긴 셧다운(shutdown)의 방아쇠를 당겼다. 그리고 민주당이 예산안 제출을 거부하자 공식적으로 비상 통치권을 발효하겠다고 위협했다. 대통령의 말에 따르면 그의 선거 공약 가운데 가장 중요한 내용이었던 장벽은 입국 허가를 받지 않은 외국인들의 위험한 ‘침략’을 좌절시키기 위해 필요한 것이다.

하지만 워싱턴에서 정쟁(政爭)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남부 국경의 상황은 계속해서 미국 대통령과 그의 후임자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 것이며, 이는 이민자들이 캐러밴을 이끌고 남서부 사막으로 향하고 있기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전 세계에게 나가 있는 <타임>의 특파원들이 수 개월간 취재한 내용은 힘겨운 현실을 드러내고 있다. 오늘 우리는 점차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국제 사회에서 살고 있으며, 이는 물리적 장벽으로는 경계를 그을 수도, 막을 수도 없다는 것이다. 기후 변화와 테러리즘, 유행병, 초기 기술, 사이버 공격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또한 지난 사반세기 동안 가장 중요하고 크게 성장한 국제적 문제 가운데 하나인 전에 없던 국제 난민의 폭발적 증가 역시 마찬가지다.

11월 말, 티후아나 외곽의 난민 캠프에 몰려든 수 천 명의 다른 가족들과 마찬가지로 몬테로소와 칼데론 부부는 U.N.이 정의한 대로 자신들이 태어난 나라를 떠난 사람들이 되어 국제적으로 2억 5천 8백만 명에 이르는 기록적인 숫자의 난민 가운데 일부가 되었다. 이로써 난민의 총 숫자는 1985년 대비 2배 이상이 되었으며, 2010년 이래 3,600만 명가량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