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Pressure to End the Saudi-Led War in Yemen Is Growing

Billy Perrigo (9page) 2018-11-26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예멘에서 사우디가 주도하고 있는 전쟁을 중단하라는 압력이 점차 커지고 있다

11월 10일, 트럼프 행정부는 예멘에 폭탄을 투하한 사우디 전투기에 연료를 재공급하던 것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미국이 사우디 지원을 4년 만에 철회한다는 표시라며 일부 사람들의 환영을 받았다. 3일 뒤, 사우디는 자국 군대와 싸우던 반군 중에서 부상자들을 대피시킨다는 데에 일시적으로 동의했다. 앞서 영국은 부상자 대피 문제에 대해 9월에 중단된 평화 회담의 가장 큰 장애물이었다고 언급했었다. 예멘의 운명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의 증가가 결국 평화를 이끌어낼 것인가?

■ 잊힌 전쟁

2015년에 사우디가 이끄는 연합군이 이란의 지원을 받는 후티(Houthi) 반란군을 상대로 벌인 전쟁으로 수십만 명의 사망자와 수백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동시에 1,300만 명의 사람들이 아사의 위기에 처하면서 10월 15일에 U.N.은 인도적 재앙을 경고했다. 사상자가 증가하고 1,200만 명이 콜레라 전염병에 감염되었음에도 최근까지도 사우디를 위한 미국과 영국의 군사 지원을 막지는 못했다. 하지만 대중들의 분위기가 바뀌면서 양국의 고위급 관료들이 전쟁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 주의 촉구

10월 2일, 이스탄불에 있는 자국 영사관에서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Jamal Khashoggi)가 살해당한 사건이 전환점이 되었다. 이 살해 사건으로 인해 예멘 분쟁과 그 속에서 미국과 영국이 한 역할을 포함해 사우디아라비아를 철저히 조사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11월 1일에는 전쟁이 시작될 당시 오바마 행정부에 재직 중이던 전직 관료들 30명이 트럼프에게 서한을 보냈다. 당시 서한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담겨 있었다. “우리는 동맹군에 대한 미국의 지원이 백지수표가 되는 걸 의도했던 게 아닙니다. 예멘에서 벌어지는 재앙 같은 전쟁에서 미국의 역할은 이미 끝났어야 했습니다.”

waning 이지러지는, 줄어드는
provisionally 일시적으로
evacuation 대피
catastrophe 재앙
dent 훼손하다, 꺾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