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Spike Lee Wants BlacKkKlansman to Wake America Up

Rembert Browne (40page) 2018-08-20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스파이크 리(Spike Lee)는 <블랙 클랜스맨(BlacKkKlansman)>이 미국인들을 일깨우기를 바라고 있다
리 감독의 도발적인 신작이 인종차별주의에 대한 당신의 생각을 바꿔놓을 것이다

마사(Martha)의 포도원에서 맞이한 완벽한 하루다. 여러 가족들이 교통량이 많은 주요 간선 도로로 쏟아져 나오는 사이 반바지를 입은 백인 남성들은 보트를 정박시키고 맥주병을 따고 있다. 이 모든 것 가운데에 벤치에 앉아 토요일 오후 진솔한 이야기를 오랜 시간 늘어놓고 있는 스파이크 리 감독이 있다. 그는 ‘에이전트 오렌지(Agent Orange, 미국이 베트남 전에서 사용한 고엽제)의 고통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영화를 만든 동기는 사람들이 무거운 엉덩이를 들고 일어나 선거인 명부에 등록하게 만드는 것, 그것뿐입니다’라고 말했다.

리 감독이 이 주제를 선택한 이유는 곧 분명하게 드러난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대통령, 그리고 콜린 캐퍼닉(Colin Kaepernick)과 쿠 클럭스 클랜(the Ku Klux Klan)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들을 수 있도록 밖에서 큰 소리로 외칠 수 있음에도 왜 사람들은 차별에 대해 숨죽여 이야기하는 것일까?

리 감독은 넷플릭스(Netflix)에서 방영될 드라마의 두 번째 시즌 촬영을 위해 이 섬에 와 있다. (이 드라마는 그가 감독으로서의 경력을 쌓기 시작한 1986년의 작품 <그녀는 그것을 좋아해(She’s Gotta Have It)>와 같은 제목을 갖고 있다.) 하지만 <말콤 X(Malcolm X)>를 촬영 중이던 1992년 오크 블러프스(Oak Bluffs)에 집을 짓고 이곳에 정기적으로 들르고 있기도 하다. 7월 말 내가 걸어 들어간 모든 건물에서 보았던 흑인 가족들과 마찬가지로 이 포도밭도 미국 흑인 혈통에 깊이 뿌리박고 있다. 하지만 리 감독은 그 가운데에서도 특히 눈에 띄는 사람이다.

그의 얼굴 피부색 때문만이 아니다. 리 감독은 (<그녀는 그것을 좋아해> 원작의 대표 캐릭터인) 마스 블랙몬(Mars Blackmon) 배낭을 메고 있으며 ‘A’자가 모두 클랜스맨의 흰색 삼각 두건 모양을 하고 있는 BLACKA라고 적힌 모자를 쓰고 있다.

스파이크 리 감독은 자기 자신과 8월 10일 개봉하는 자신의 신작 <블랙 클랜스맨> 모두를 홍보하는 동시에 현실에 저항하는 걸어 다니는 광고판이다. 5월에 칸 영화제에서 초연된 <블랙 클랜스맨>은 당 영화제에서 두 번째로 가장 영예로운 상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1970년대 초반 최초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형사로 콜로라도 스프링스(Colorado Springs) 경찰서에서 근무한 론 스톨워스{Ron Stallworth, 존 데이비드 워싱턴(John David Washington) 분}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영화는 스톨워스와 베테랑 유대인 경찰{애덤 드라이버(Adam Driver) 분}이 쿠 클럭스 클랜에 잠입하는 위험하면서도 유일무이한 과정을 담고 있다.

<블랙 클랜스맨>은 리 감독이 지난 10년 넘게 사람들이 가장 이해하기 쉽게 만들고 가장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자 노력한 작품이다. 이 영화는 인종과 정체성과 관련된 미국 정치가 한 세대를 분열 시키고 있는 상황에서 사회의 가장 특별한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다. 이 영화는 또한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Charlottesville)에서 열린 백인우월주의자들의 시위 기념일과 나치 추종자가 시위대를 향해 차를 몰아 32세의 헤더 하이어(Heather Heyer)를 살해한 반대 시위 기념일에 맞춰 개봉한다. 영화 마지막에 샬러츠빌 사건 장면이 등장하는데, 이는 이 영화를 미국 역사의 어두운 면을 상기시키는 또 다른 수단으로 여기는 사람들과 단순히 경찰 두 명이 등장하는 코미디 영화로 치부하며 두 시간을 흘려보내는 사람들 모두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기에 꼭 필요한 장면이다. 영화의 시기적절함과 영화 개봉 초반부터 쏟아진 찬사는 많은 사람들이 스파이크 리 감독의 귀환을 선언하게 만들었다. (그가 떠난 적은 있었던가? 여기에 대해서는 차후에 살펴보도록 하자.)

이 프로젝트는 이 영화의 제작자인 조던 필(Jordan Peele)을 거쳐 리 감독에게 주어졌다. 조던 필의 감독 데뷔작인 <겟 아웃(Get Out)>은 일반적으로 코미........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