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Fed-Up Women Are Changing American Politics

Molly Ball(15page) 2018-04-23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정치에 질려버린 여성들이 변화에 나서다
앰버 스프래들린(Amber Spradlin)은 13년 동안 공교육의 폐해를 견뎠지만 이제는 할 만큼 했다. 이에 대해 그녀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우리 학생들을 돕기 위해 수없이 많은 것들을 시도하고 수없이 많은 길을 제시해왔어요. 하지만 결국 ‘더는 못하겠어’라고 말하게 되었죠.”

오클라호마 주의 촉토(Choctaw)에서 6학년 영어 교사로 재직 중인 스프래들린은 4월 9일 더 많은 학교 기금을 요구하기 위해 업무일 수 중 6일을 빠지고 오클라호마 시티(Oklahoma City)의 주 의회 의사당에 있었다. 그녀는 최근 공화당이 이끄는 주를 휩쓸며 행동에 나선 교사들의 물결의 일부이며 동시에 정치에 질려 정치와 관련된 일을 할 준비가 되어 있는 여성의 표본으로 현재 정치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

현 정치에 질려버린 여성들은 2016년 11월부터 정치적 순환 주기를 이끌고 있다. 2017년 1월에 거행된 여성들의 행진(Women’s March)은 하루 동안 진행된 시위 중 미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로 알려졌다. 기록적인 숫자의 여성들이 공직에 진출하고 있으며 많은 여성들이 2016년 대선이 행동에 박차를 가하게 된 계기였다고 언급하고 있다. 미투 운동은 여러 업계에 걸쳐 여성들이 성희롱과 성추행에 맞서 대담하게 목소리를 높이도록 만들었다. 여성들은 의료 서비스와 총기 규제 시위를 이끄는 중요한 원동력이다. 대부분의 예측대로 만일 민주당이 11월 중간 선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된다면 현 정치에 분노한 여성들이 그 이유가 될 것이다.

오클라호마 등지에서 파업에 돌입한 교사들 가운데 여성만 있는 것은 아니며 자신들의 운동을 여성들의 문제로 규정하지는 않았지만 많은 여성들이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교육 통계 센터(the National Center for Education Statistics)에 따르면 공립학교 교사의 77%가 여성이다. 미국 교사 연맹(the American Federation of Teachers union)의 랜디 윈거튼(Randi Weingarten) 회장은 이에 대해 교육은 ‘여성들의 일’이라는 관념 역시 이 직업의 보수가 적은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최근의 파업은 2월 웨스트버지니아에서 시작되어 대중 여론이 급증하며 9일 간의 업무 중단으로 이어지고 임금 5% 인상으로 끝이 났다. 오클라호마 주에서는 교사들이 이미 임금 인상이라는 목표는 달성했지만 파업에 참여한 교사들은 전체적인 학교 관련 기금도 더 많이 지원되지 않을 경우 업무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 켄터키 주에서는 교사들이 주 의회로 몰려들었고 일부 지역에서는 연금 삭감 법안에 항의하기 위해 업무를 중단했다. 4월 11일에 애리조나 주의 교사들은 더그 듀시(Doug Ducey) 주지사가 20% 임금 인상안을 거부하자 시위를 진행하며 투쟁에 나섰다.

교사들의 행동은 이쯤에서 멈추지 않을 수도 있다. 다른 여러 주(州)도 파업에 영향을 미친 예산 삭감과 노동법과 같은 요소들을 갖고 있으며 노스캐롤라이나에서도 이미 파업 움직임이 시작되었다.
파업으로 이어진 현재 교육 현장의 현실은 교육 전문가들조차 충격에 휩싸이게 만들었다. 30개 주에서 교사들의 임금은 2010년부터 하락하고 있다. 심지어 사기업의 임금은 오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교사들이 월급을 줄이고 연금을 늘리라는 요구를 받고 있다. 파업 참여자들은 흔들리고 있는 교실과 실정에 맞지 않는 오래된 교과서들, 과밀 학급, 그리고 여러 업무를 함께 해야 하는 교사들의 문제에 주의를 돌리고 있다. 이에 대해 브루킹스 연구소(the Brookings Institution)의 교육 정책 학자인 마이클 한센(Michael Hansen)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많은 주(州)의 예산이 대 불황(the Great Recession) 이후 대부분 예년 수준을 회복했지만 교육 관련 투자도 예년 수준까지 높이고 있는 주는 일부에 불과합니다.”

교사들은 자신들의 행동을 객관적인 것으로 그리고자 애를 쓰고 있다. 하지만 이들의 목표는 공화당 주지사들과 열정적으로 교육 관련 예산을 삭감하고 타 항목에 대한 과도한 예산 지출로 기금 부족 사태를 초래한 입법자들이다. 그리고 입법........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