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How Kids’ Sports Became a $15 Billion Industry

Sean Gregory (32page) 2017-09-04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소년 스포츠가
어떻게 150억 달러 규모의 산업이 되었는가
당신 자녀가 참여하는 교내 리그가
어떻게 150억 달러 규모의 산업으로 발전했는가
조이 이레이스(Joey Erace)가 집 뒷마당에 설치된 15,000달러짜리 타격 연습장의 그물망으로 연이어 공을 때린다. 조이의 금속 야구 방망이에서 울리는 ‘쨍’하는 소리가 뉴저지 주 남부의 막다른 골목을 가득 메운다. 1시간 강습에 100달러를 받는 조이의 개인 타격 코치는 조이에게 보폭을 줄이라고 조언한다. 코치는 이런 집중 지도에 익숙하다. 저녁 시간에 이뤄지는 조이의 타격 연습 전에는 아침 일찍부터 필라델피아에서 1:1 수비 교육이 있었다. 역시 100달러를 받는 수업이었다.
집에서 수 천 마일 떨어진 텍사스와 캘리포니아에 본거지를 둔 전국 상위팀에 들어갈 실력을 갖춘 최고의 선수가 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훈련이 필수적이다. 하지만 조이는 스카우트들이 탐낼 재능도 갖고 있다. 공을 치기 위해 어깨 각도를 플레이트 위치로 살짝 내리고 엉덩이를 살짝 트는 흔치 않은 기술과 번개 같은 속도가 바로 그것이다. 전직 마이너리그 야구선수이자 현재 조이의 타격 코치를 맡고 있는 댄 헤니건(Dan Hennigan)은 조이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정말 재능이 넘치는 친구입니다. 야구를 계속 하는 한 정말 높은 수준의 정말 실력이 탄탄한 야구 선수가 될 겁니다.”
조이는 이미 조이 베이스볼(Joey Baseball)이라는 전광판용 별명도 갖고 있고 24,000명이 넘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도 있다. 장신구와 패션 업체들도 자기네 제품을 홍보해달라고 부탁할 정도다. 플로리다로 어렵게 가족 휴가를 떠났을 때는 식당에서 한 소년이 조이에게 다가와 사인을 부탁했다. 하지만 조이 베이스볼은 아직 필기체를 배우지 못했다. 무엇보다도 조이는 아직 10살에 불과했다. 결국 소년과 일행은 사진을 찍는 것으로 대신했다.
조이 이레이스는 미국의 야심만만한 어린 운동선수들과 그 가족들이 겪고 있는 새로운 현실의 극단적인 예다. 전국적으로 거의 모든 팀 스포츠를 즐기고 있는 다양한 수준의 어린이들이 유소년 스포츠 경제에 휩쓸리고 있는 중이다. 어린이들의 연령이 점점 더 낮아지는 동시에 점점 더 프로들을 닮아가고 있는 것이다. 동네 꼬마들을 모아 만들고 장비나 기구대여 비용이 많이 들지 않는 동네 어린이들 리그와 동네 축구 협회, 교회 농구 팀은 그 빛을 잃은 지 오래다. 예를 들어 리틀 리그(Little League, 9~12세의 아동이 출전하는 국제 야구 리그) 참여율은 세기의 전환기에 정점을 찍은 뒤 20%나 감소했다. 이런 지역 리그는 회원제 클럽 팀에게 밀려났다. 회원제 클럽 팀은 전문 스포츠 체인과 연계된 재능 계발 학원에서부터 약간의 경험을 갖추고 야간 부업으로 코치 일을 하는 사람들이 운영하는 지역 선수단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혜택을 제공한다. 가장 경쟁력 있는 팀은 재능 있는 선수를 발탁하기 위해 경쟁을 벌이고 전국 대회를 찾아다닌다. 다른 팀들은 이름만 엘리트일 뿐, 프로팀 입단은 고사하고 고등학교 대표 팀에 들어갈 희망도 거의 없는 아이들의 부모에게서 값비싼 가입비를 받아 빼돌리는 곳에 불과하다.
부모들이 부담해야 할 비용은 급격히 늘고 있다. 가족들은 등록비와 원정 경비, 전지훈련, 장비 구입비용에 수입의 10%가 넘는 고비용을 지불하는 경우도 있다. 뉴저지와 펜실베이니아에 상점과 스파를 소유하고 있는 조 이레이스(Joe Erace)는 조이의 야구 경력을 이제 막 싹 틔우는 데에 30,000달러 이상이 들었다고 말한다. 뉴욕 주 북부에 사는 한 발리볼 꿈나무의 아버지는 클럽 팀에 소속된 딸에게 매년 주유 비용 포함 20,000달러가 든다고 말한다. 그의 딸은 연습을 위해 일주일에 4일 밤을 2시간 반을 왕복하고 밤 11시 반 전에는 집에 들어오지도 못한다고 한다. 미주리 주 스프링필드 옆 경계에서는 한 엄마가 올 여름 10살과 11살 아들을 농구 경기에 데려가기 위해 정기적으로 왕복 7시간동안 아이들을 실어 날랐다. 다른 부모들은 자녀들을 온전히 맡겨 놓기도 한다. 오타와의 한 가족은 하키 경기장 얼음 위에서 보내는 시간을 늘리기 위해 13살 난 아들을 1년 동안 뉴저지에 보냈다. ........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