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Birdbrain Is a Misnomer: New Studies Show Birds’ Remarkable Cognitive Skills

Jeffrey Kluger (19page) 2017-08-21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새대가리’라는 말을 바꿀 때가 되었다.
새로운 연구를 통해 새의 놀라운 인지 능력이 알려졌다.
올해는 앵무새 버드(Bud)에게 아주 불운한 한 해이기도 했지만 그의 전 주인인 글레나(Glenna)와 마틴 듀람(Martin Duram)에게는 그보다 더 최악의 한 해였다. 마틴이 사망하고, 글레나가 마틴 살해 혐의로 수감되었는데 무죄를 받을 뻔했던 그녀를 붙잡은 범죄의 목격자가 바로 버드였다. 믿기 어렵겠지만 정말이다.

2015년 글레나는 미시건에 있는 집에서 남편 마틴과 다툼을 벌이다가 남편에게 5차례나 총을 발사했다. 세상을 놀라게 한 이 범죄는 버드가 ‘닥쳐!’라는 말과 ‘젠장, 쏘지 말라고!’라는 말을 되풀이하기 시작하면서 사람들을 더욱 경악하게 만들었다. ‘닥쳐!’라는 말의 목소리를 특정할 수는 없었지만 방아쇠를 당기지 말라는 애원은 누가 봐도 마틴이 한 말이었다.

버드를 증언대에 앉혀 ‘오른손을 들고 선서하세요’라고 말하도록 시키지 않은 이유는 셀 수 없이 많았다. 게다가 어떻게 해서든지 새를 법정에 데리고 와 마틴이 마지막으로 한 말을 되풀이하게 만드는 게 가능하다 해도 단순히 텔레비전 쇼에서 배운 말이 아니라는 증거도 없었다. 하지만 글레나는 이미 다른 증거로 인해 기소된 상태였고, 버드는 전 주인의 가족들과 함께 살게 되었다. 그리고 과학계는 조류의 뛰어난 지능에 대한 특별한 사례들을 연구한 자료들을 갖고 있었다.

귀에 익숙한 ‘새대가리’라는 욕은 무시하자. 최근 몇 년 간 조사관들은 최소 몇 종의 조류들이 갖고 있는 특별한 인지 능력에 대해 점점 더 많은 연구 결과를 얻고 있다. 그 결과 인간을 비롯한 동물의 뇌에 대한 새로운 시각이 전체 동물계로 번지고 있다.

수십 과(科)의 조류 중에서 지능에 대해 가장 많은 연구를 실시한 세 종은 까마귀와 갈까마귀, 어치, 까치 등이 속한 까마귀 과(科)와 앵무새와 잉꼬, 원앙, 케어(kea) 등이 속한 앵무과, 큰관앵무와 왕관앵무 등이 속한 관앵무 과다. 예를 들어 까마귀는 도구를 능숙하게 사용하는 것으로 오랜 시간 알려져 왔다. 말 그대로 클립을 낚시 바늘 모양으로 만들어 좁은 그릇 밖으로 물고기를 유인해 낚는다는 것이다. 또 다른 까마귀 과 조류인 당까마귀는 물이 일부 차 있는 컵에 돌멩이를 떨어뜨려 수위를 높인 뒤 그 안에 든 먹이가 수면으로 떠오르면 먹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어떤 당까마귀들은 처음부터 큰 돌멩이를 떨어뜨려 더 빨리 먹이를 먹는 법을 깨우치기도 했다.

7월에 스웨덴 룬드 대학교(Lund University)의 연구원 한 쌍은 한 발 더 나아가 까마귀들이 도구 사용에 통달한 인지 능력을 갖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 기술을 최대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질적 능력을 갖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상자 안에 들어 있는 먹이를 얻기 위해 도구를 사용해 상자를 여는 방법을 배운 갈까마귀는 후에 관심을 끄는 다른 물체들이 함께 놓인 쟁반에서 상자를 여는 데 필요한 도구를 선택해 따로 빼놓았다. 상자가 함께 놓여 있지 않아도 말이다.

뿐만 아니라 이와 관련된 실험에서 갈까마귀는 만족감을 지연시키는 능력을 보이기도 했다. 연구원과 함께 동전과 먹이를 교환하는 법을 배운 이 새들은 바로 얻을 수 있지만 그다지 만족스럽지 못한 먹이가 동전과 함께 놓인 쟁반에서 먹이 대신 동전을 선택한다. 까마귀는 144 차례의 시도 중에 143번을 동전을 선택했다. 자신들이 인내심을 발휘하면 인간이 나타나 동전을 더 좋은 보상으로 바꿔 주리라는 것을 정확히 알고 있는 것이다.

하버드 대학교의 비교 심리학자이자 조류 인지 분야에서 가장 잘 알려질 법한 인물인 아이린 페퍼버그(Irene Pepperberg)는 ‘새들은 더 나은 것을 얻기 위해 기다릴 줄 압니다’라고 말한다. “하지만 회색 앵무새인 그리핀(Griffin)에게 더 나은 먹이를 먼저 주면 마치 ‘뭐야, 장난해? 더 맛없는 먹이 먹자고 지금까지 기다린 게 아니라고!’라고 말하는 것처럼 쳐다볼 겁니다. 그 다음에 먹이를 움켜쥐겠죠.”

조류가 갖고 있는 가장 극적인 기술은 언어다. 인간의 말을 흉내 내고 ........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