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Canada Welcomes Tech Companies That Are Spooked by Trump

Philip Elliott (14page) 2017-04-17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캐나다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위협당한 첨단 기술 기업을 환영합니다.
밴쿠버의 트렌디한 개스타운 주변에선 언제든지 1단 기어의 자전거를 타고 벽돌이 깔린 도로를 따라 사무실로 향하는 젊은이들을 볼 수 있다. 그곳에서 그들은 10억 달러 아이디어를 이루어 줄 코드를 작성한다. 누구나 다 이름을 아는 기업인 페이스북(Facebook)이나 구글(Google)에서 일하는 75000여 명의 전문 기술자들이 밴쿠버에서 근무한다. 그리고 캐나다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대통령의 이민과 비자 정책에 대한 공포를 이용해 더 많은 일자리를 캐나다에 유치하는 것에 단호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이런 현상은 그의 임기 동안 미국 내 일자리를 유지하려는 정책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겐 매우 아이러니한 일이다. 그러나 그의 정책은 미국 내 일자리를 북부 캐나다로 옮기도록 위협을 가하고 있다. 특정 이슬람교도가 다수인 국가의 방문객을 막으려는 시도는 국제적인 인재들을 고용하는 첨단 기술 기업을 분노케 했다. 구글의 CEO인 선다 피차이(Sundar Pichai)는 200명 정도의 직원이 해외에 있으며 트럼프 정책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그리고 그는 국경 구금을 피하고자 해외 근무 직원을 미국으로 소환했다. 몇 주 후 구글은 인공 지능 연구소를 지원하기 위해 500만 달러를 캐나다 정부에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기업들은 또한 즉시 H-1B 비자의 수를 확대하지 않겠다는 트럼프의 결정에 좌절했다. H-1B 비자는 미국 내에서 고급인력을 구하지 못해서 해외의 고급인력을 채용할 때 필요한 비자다. 대신 4월 3일 발표한 메모를 통해, 법무부는 미국 내 인력을 채용하는 데 더욱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면 조사와 “격한 기소”를 당할 수도 있다고 기업에 경고했다.
캐나다 총리인 쥐스탱 트뤼도(Justin Trudeau)와 지방 정부 장관들은 쾌활하게 환영을 표하고 있다. “다양성은 우리의 힘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첫 번째 이민 행정 명령을 발행했을 때 트뤼도 수상이 남긴 트윗이다. 밴쿠버 시장인 그레고르 로버트슨(Gregor Robertson)은 밴쿠버에 대해 어떤 문화도 차별받지 않는 곳으로 자부심을 가지고 환영한다고 말하다. “우리는 인종과 기타 차별에 매우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로퍼트슨 시장은 말한다. 첨단 기술 기업에 캐나다는 예상한 대로의 신속한 이민정책과 정부가 운영하는 무료 건강 보험 그리고 공격적인 세금 환급을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 캐나다의 이민성 장관인 아미드 후센(Ahmed Hussen)은 트럼프의 이민 정책으로 제한을 받는 국가 중 하나인 소말리아 출신이다.
사기업도 행동에 나서고 있다. 작년 캐나다에 본사를 둔 웹 광고 플랫폼은 그 당시 대통령 후보였던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으로 자체 제작한 광고를 방영했다. “캐나다로의 이민을 고려 중이신가요? 소타블(Sortable)이 여러분을 채용하겠습니다.”
일부 미국 관료들은 백악관이 대응을 시작하지 않게 되면 직면하게 될 캐나다의 정치적, 경제적 위협에 대해 인식하고 있다. “대통령은 모험적인 사업가를 원해야 한다. 아니면 미국 세금의 보조로 교육을 받은 후 미국을 떠나지 않고 미국 내에 일자리를 창출할 사람들을 원해야 한다.” 전 오바마(Obama) 정부의 관료로 현재 실리콘 밸리(Silicon Valley)의 하원의원인 로 칸나(Ro Khanna)는 말한다. 그는 기술 기업의 후원을 받는 양당 연합체와 협력하면서 추첨제 방식을 없애고 대신 가장 높은 월급을 제공 받는 가장 자격이 있는 사람에게 비자를 수여하는 방식으로 취업 비자 프로그램을 변경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나프타(NAFTA) 협정의 재협상이라는 노선을 취하는 동안 행정부에 의해 국회에 유포된 재협상 초안은 첨단 기업의 무역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이 초안은 밴쿠버에는 훨씬 더 좋은 소식일 것이다. 전문 기술자들이 미국의 비자 승인을 기다리는 동안 이미 많은 밴쿠버의 기업들이 설치 즉시 실행할 수 있는 공개된 허브를 그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시애틀에 본사가 있는 아마존(Amazon)은 700명의 직원(그 수는 점점 증가하고 있다.)이 밴쿠버에서 근무하고 있다. 밴쿠........

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time/includes/homepage_video.xml

Multimedia

Player for home page r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