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Inside the Uranium Underworld: Dark Secrets, Dirty Bombs

Simon Shuster / Tbilisi, Georgia (20page) 2017-04-17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비열한 핵무기와 어두운 비밀로 가득한 우라늄 지하세계
그 달 말에 미국 정부 산하의 여러 기관으로부터 훈련과 장비 및 정보를 제공 받은 핵 밀수 전담 대응팀에 의해 chaduneli와 4명의 동료들이 코불레티(Kobuleti)에서 체포되었다. “어떤 면에선 성공한 작전이라 할 수 있습니다.” 차관보에서 물러나기 2달 전인 12월, 조지아(Georgia)를 방문했을 때 대응팀을 만났던 리메이지 전 차관보는 말한다. “그러나 이번 협력으로 우리가 거둔 성과가 영구적인 것은 아닙니다. 언제든 상황은 뒤집힐 수 있습니다.”
국제 안보에 있어서 협력은 점점 더 긴요해지고 있다. 지난 3여 년간, 미국이 이끈 연합은 시리아와 이라크에 주둔한 ISIS에 대항해 성과를 거뒀다. 그러자 ISIS는 전략을 바꿨다. ISIS 지원자들을 시리아로 불러들여 싸우는 대신, 현재 ISIS 요원 모집자들은 어떤 무기를 사용하든 직접 서양 본토를 공격할 것을 요구한다. ISIS의 영토는 지속적으로 줄고 있지만 그렇다고 이들이 위험 대상이 아닌 것은 아니다. “지금 상황은 그들을 더욱 필사적으로 만들 것입니다.” 핵 위협 방지 계획(Nuclear Threat Initiative)의 부대표인 앤드루 비에니아우스키(Andrew Bieniawski)는 말한다. 핵 위협 방지 계획은 미국의 비영리단체로 핵무기와 핵 물질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곳이다. “그리고 ISIS는 위협을 더 증가시키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ISIS가 핵을 이용하리라는 낌새는 예전부터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2016년 3월 브뤼셀(Brussels)에서 32명의 사망자를 낸 ISIS 관련 연속 폭탄 공격 후, 벨기에 당국은 테러 집단의 용의자들이 방사능 물질에 대한 접근권이 있는 벨기에 핵 관리 공무원의 감시 카메라 필름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벨기에 핵 안보 기관은 테러 집단이 벨기에에 있는 4개의 핵 처리 시설 중 한 곳을 포함해 무언가를 시도하려고 한 확실한 정황이 있다고 말했다. 약 1년 전인 2015년 5월 ISIS가 발행한 선전 잡지에서 암시장에서 핵무기를 구입할 가치가 충분히 있고 그 무기로 깜짝 놀랄만한 대서사시를 한번 써 볼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다고 제안했다.
테러 단체가 실제 핵무기를 만들 기술을 보유한 것 같지는 않지만, 이들이 핵 물질을 이미 보유했을 가능성을 나타내는 정황이 있다. 2014년 7월 이라크 외교관이 U.N. 핵 감시기구에 보낸 서신에 따르면, 2014년 ISIS 대원들이 이라크의 모술(Mosul)을 점령한 후 그들은 대학에 보관되어 있던 40kg의 우라늄 화합물을 입수했다. U.N. 핵 감시기구는 그 우라늄은 저농도 우라늄이기 때문에 위험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이제껏 우리는 운이 좋았습니다.” 워싱턴의 전략 국제 연구 센터(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에서 핵확산 금지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는 샤론 스쿼소니(Sharon Squasson)는 말한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전 핵무기의 공격을 보게 되는 건 시간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핵무기를 위한 재료를 얻는 것은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차두넬(Chaduneli)의 변호사인 타밀라 쿠타텔라즈(Tamila Kutateladze)에 따르면, 차두넬의 동료들은 오래된 값싼 장식품들을 찾으러 들어간 폐품 처리장 중 한 곳에서 우라늄이 들어있는 상자를 발견했다. 타임(TIME)지가 조지아에서 입수한 심문 기록과 다른 법원 서류에 의하면 이번 사건의 공동 피고인인 미케일 진차라즈(Mikheil Jincharadze)는 모르는 사람이 우라늄 상자가 든 고철 가방을 가지고 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러나 조사관들은 그의 말을 믿지 않았다. 심지어 차두넬의 변호사도 쓰레기 더미에서 어떻게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의아해했다. “평범한 사람은 이런 물질에 함부로 손댈 수 없습니다.” 트빌리시(Tbilisi)에 있는 그녀의 사무실에서 쿠타텔라즈가 타임지에 답했다. “공급책이 반드시 있습니다.”
그러나 조지아 당국은 현재까지 그 공급책에 대해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가장 최근인 2010년에서 2011년에 있었던 비슷한 조사에서 핵 물질 공급책이 러시아에 있는 원자로임을 추적해냈다. 그중 가장 유명한 건 삼류 러시아 밀수범인 올레그 킨타스고브(Oleg Khintsagov)가 연루된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