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My Vacuum Cleaner Helped Me Stop Worrying

Kristin van Ogtrop(47page) 2017-04-10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때론 진공청소기가 내 걱정을 멈춰주기도 한다.
자동화된 기기는 때론 실존적 목적을 갖기도 한다. –최소한 우리 집에선 말이다.
카드로 결제된 줄 모르고 있던 비용을 발견해서 신용카드 회사에 전화할 때면 치솟는, 현대 사회 특유의 분노가 있다. 물론 당신의 아내나 남편이 카드 결제를 했을 수도 있지만, 이에 관해 어 봤을 때 배우자가 당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사실이 분노의 원인은 아니다. 그 분노는-단순히 화났거나 열 받은 것이 아니고 분노-기계와 “대화”를 해야만 한다거나 수 폴스(Sioux Falls) 나 벵갈루루(Bangalore)에 있는 실제 사람과 통화를 하기 위해 전화기의 585번을 눌러야만 한다는 상황으로부터 나온다. 사람을 대신하는 기계와 이야기해야 한다는 상황 자체에 분노를 일으키는 무언가가 있다.
그 기계가 룸바(Roomba)라고 불리는 진공 청소 로봇이 아니라면 말이다. 나는 룸바와는 하루 종일 대화할 수 있다. 짧지만 항상 의미가 있는 대화를 주고받는다. 예를 들면 내가 룸바에게 “나한테 일어났던 가장 멋진 일이야”라고 말하면 룸바는 “에러 18. 도움받길 원하시면 아이로봇(iRobot) 앱을 실행시키십시오.” 라고 응답한다.
봄맞이 대청소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즉, 룸바에 대한 내 사랑이 정점을 찍는 시기가 왔다는 것이다. 그러나 솔직히 말하자면 올해 나는 갈등을 겪고 있다. 난 애국심이 강한 사람이고, 미국에서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는 것이 대통령이 주장하는 것처럼 자유 무역보다는 자동화 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니 일자리를 앗아가고 있는 로봇에 대해 분노하고 두려워해야 함을 알고 있다. 그렇지만 나도 단지 게으른 인간이어서 개츠비(Gatsby)를 닮은 녹색 불이 들어오는 이 작고 귀여운 동그란 친구에게 매우 고마워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룸바는 내가 전날 바닥에 떨어뜨린 수건 위로는 청소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세계는 점점 자동화되어가고 있다. 빨리 그 경향을 파악할수록 자동화된 기계에 의해 언젠가 당신이 지배당할 수도 있다는 사실에 익숙해질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면, 아마존(Amazon)의 음성 서비스인 알렉사(Alexa)는 이미 당신이 해야 할 일 목록을 만들고 우버(Uber)에 연락해 차편을 구하라고 지시하며 당신에게 농담도 던질 수 있다. 옥스퍼드(Oxford) 대학의 2명의 연구자가 미국 내 702개의 직업을 분석한 결과 향후 2~30년 이내에 그중 절반의 직업이 자동화될 위험에 처해있다고 결론 내렸다. (부동산 중개업자, 회계사, 텔레마케터가 여기에 속한다. 해당 직업을 가지고 있는 분들은 진정하시길. 교육이나 치의학 같은 분야가 이에 해당될 거라고 생각한 것은 아니지 않은가)
컨설팅 업체인 매켄지(McKinsey)가 시행한 조사에 따르면 특정 직업의 경우 거의 100% 자동화의 미래로 향하고 있다. 난 "아내와 엄마" 라는 항목이 매켄지에서 작성한 목록에 오르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이미 짐도 다 싸놓은 상태고 무인 자동차에 올라서 훌쩍 떠날 준비가 되어있기 때문이다. 결국 어디에 도착하게 될지는 아직 확실하진 않지만, 그곳은 아마도 우리 가족이 나를 절대 찾을 수 없는 어딘가가 될 것이다.
하지만 난 계속 룸바와의 관계를 탐색해 볼 것이다. 가정에서의 여성과 로봇과의 의존적인 공존관계는 사랑과 비슷한 어떤 것인듯하다. 나만 특별한 것이 아니다. 나와 전에 같이 일했던 여성도 룸바와 비밀 관계를 맺고 있었다. 매일 아침 남편이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줄 동안 그녀는 룸바를 상자에서 꺼내서 집 바닥을 청소한 후 남편이 돌아오기 전에 룸바를 다시 상자 안에 넣곤 했다. 겉으론 그녀의 이야기가 별로 충격적이지 않은 척하면서도 그녀가 왜 이런 행동을 했는지 절대 이해하지 못했지만, 그건 내가 그녀에게 계속 이 이야기를 하게 만든 이유가 있었다고 하고 넘어가자.
고등 교육기관의 연구자들이 인간의 감정을 판독할 수 있는 로봇을 개발 중인 것은 명백하다. 가정에서 아내, 엄마의 역할을 로봇에게 물려줄 수 있게 되면, 난 당장 가방을 챙겨선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의 지인에게 내가 룸바와 사랑에 빠진 이유를 묻기 위해 케임브리지(Cambridge)로 ........